Home > 조합소식 > 업계소식 및 공지사항 
 
사상최악 경영난 법인택시업계, 기약 없는 감차소식에 도산위기 호소
관리자 2020-06-03 09:06:51 251
*
총량제 조사에서 5천 대 이상 감차 요인 나와
대구시,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감차 미뤄

코로나19 사태·불경기·최저임금소송까지 3중고를 겪으며 파산 직전에 내몰린 대구택시업계를 위해 감차사업 등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구택시업계는 승객감소, 운전자 퇴직자 증가, 차고지에 멈춰선 차량 등 사상 최악의 경영난을 호소하며 대구시에 감차를 애타게 요청하고 있지만, 시에서는 예산타령만 하며 감차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어 업계만 속앓이를 하고 있다.



2일 택시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대구에 확산한 지난 2월18일부터 택시 가동률은 90% 이상 감소했으며, 승객감소로 인해 휴직 또는 퇴직을 선택한 기사들도 2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2천여 대의 택시가 기사부족으로 차고지에 틀어박혀 운행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택시는 운행을 못해도 대당 연간 400만 원에 육박하는 차량보험료는 물론, 자동차할부금, 차고지 임대료, 인건비, 제세공과금 등 상당한 고정운영비가 발생해 택시업체들은 매달 2천만 원에 가까운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업계는 대구지역의 택시가 수요에 비해 지나치게 과잉 공급돼 업계 전체가 공멸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초 대구시가 발주했던 ‘제4차 택시총량 산정 결과’가 이를 뒷받침 하고 있다.

대구의 총 택시대수 1만6천여 대 중 3분의1에 가까운 5천231대가 초과 공급돼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것.

감차금액은 시에서 운영하는 감차위원회에서 결정하며, 최근 거래된 매매가격을 기준을 반영해서 결정한다. 지난해의 경우 법인택시 한 대를 감차하는 데 2천550만 원이 소요됐다.

이중 국비와 시비, 국토부 보상금 등을 뺀 나머지를 업체와 기사 등이 부담하는 구조다.

택시업계는 택시감차에 대한 국비가 이미 산정됐음에도 시에서 예산을 매칭하지 않아 감차가 계속 미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법인택시운송조합 서덕현 전무는 “대구시에서 택시감차사업 용도로 국비 200여 대분이 확보된 것으로 알고 있다. 시에서 택시업계 어려움을 반영해 시비를 확보해 하루빨리 택시감차보상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감차에 관한 예산이 당초 예산에 미 편성돼 있어 추경이 돼야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택시물류과 허종정 과장은 “택시업계의 어려운 상황은 알고 있지만, 감차에 대한 예산 책정이 전혀 안돼 있어 추경만 바라보고 있는 중”이라며 “정확한 시기를 장담할 수는 없지만, 올해 안으로는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