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조합소식 > 업계소식 및 공지사항 
 
개인택시면허 양수기준’ 완화되자… 법인택시노사, “진입장벽 높아지고 안전 우려”
관리자 2020-04-07 04:04:04 73
*
개인택시면허 양수기준’ 완화되자… 법인택시노사, “진입장벽 높아지고 안전 우려”

3일 여객자동차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개인택시면허 양수기준 완화됐지만
“오히려 개인택시 진입장벽 높아지고 안전 우려” 법인택시업계 반발

한동안 '타다' 등 외부의 공공의 적을 맞아 한목소리를 내온 법인·개인택시업계가 입장이 엇갈렸다. 정부가 개인택시 양수 기준을 완화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포하면서다.

지난 3일 국토교통부는 여객자동차법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포된 개정 시행규칙은 택시 가맹사업 면허 기준과 개인택시면허 양수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다.

우선 운송 가맹사업의 면허 기준을 대폭 낮춰 다양한 브랜드 택시가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고, 청장년층 유입을 통해 개인택시 고령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택시면허 양수기준을 완화했다.

구체적으로 기존에는 법인택시 등 사업용 차량을 최근 6년 내 5년간 무사고로 운전한 경력이 필요했지만, 이번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사업용 차량 운전 경력이 없어도 일반 자동차 5년 무사고에 교통안전교육만 이수하면 개인택시 면허 양수가 가능하도록 했다.

그동안 개인택시 고령화(평균연령 62.2세)로 인한 안전 문제와 함께 심야 운행 기피로 인한 승차난 문제 등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국토부는 “(시행규칙 개정으로) 젊은 택시기사가 유입됨에 따라 택시산업의 인력구조가 근본적으로 바뀌게 돼 서비스 품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개인택시업계의 오랜 염원인 이 같은 택시면허 양수기준 완화가 불가피하게 법인택시업계와 이해 충돌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이다.

법인택시업계를 대표하는 전국택시연합회는 지난 3일 성명서를 통해 “국토부 양수 조건 완화는 오히려 개인택시 진입장벽을 높이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며 시행규칙 개정을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연합회가 개인택시 면허 양수 조건 완화를 반대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이번 국토부 개정과 같이 면허 양수 요건만을 완화할 경우 개인택시 면허가격이 상승해 기존 개인택시 사업자들의 경제적 기득권만 강화하고 오히려 개인택시 진입장벽을 공고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회는 “지금도 많은 개인택시 양수 희망자가 있으나, 고가의 개인택시 면허가격으로 양수를 포기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라며 “개인택시 고령화 문제는 개인택시 사업자에 대한 자격요건 점검제도 부제, 상속제도 등 개인택시 면허제도의 구조적 문제에서 찾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개인택시 면허 값은 해당 지역의 택시 면허에 대한 수요·공급 원리에 따라 정해진다. 현재 개인택시 면허 신규 발급이 중단된 가운데 경기도 하남시 등 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구가 많이 늘어난 지역의 경우 1억 5천만 원을 훨씬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두 번째 이유는 사업용 자동차 운전경력이 전무한 사람에게 개인택시 양수 자격을 인정하게 되면 개인택시 제도 도입 취지에 위배되고 택시 서비스 저하 및 안전 문제 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연합회는 “개인택시 제도는 장기간 자동차운송사업에 종사한 자들에게 사업 면허를 부여함으로써 승객에 대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토록 함과 동시에 사업용 자동차 무사고 운전자를 보상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라며 “(사업용 자동차 경력 요건을 폐지하면) 개인택시의 숙련된 안전운전을 신뢰하여 이용해 온 그간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성명서에는 적시하지 않았지만, 법인택시업계는 택시 면허 양수 기준 완화가 안 그래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사 수급난을 더욱 가중시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법인택시업계와 이해 충돌 문제를 차치하더라도, 정부의 이번 개인택시 양수 조건 완화는 지난해 시행규칙 입법 예고 이후 적지 않은 우려와 반대 의견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수정이나 보완 없이 그대로 강행됐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지난해 11월 시행규칙이 입법예고되자 ’5년 무사고‘ 요건이 실제 운전 경력은 없고 운전면허만 보유하고 있는 이른바 ‘장롱면허’도 해당하는지, 자동차보험 가입 시점 등을 기준으로 실제 무사고 이력을 따지는지 등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또한 당시 입법 예고 게시판에는 ‘자가용 자동차와 사업용 자동차에 동일한 무사고 경력 요건 잣대를 대는 것은 형평성의 문제가 있다’며 이를 지적하는 글도 다수 올라왔다.

서울 법인택시 노사도 6일 성명서를 통해 “개인택시 면허 양수 요건을 완화하는 것은 오랜 기간 법인택시를 운행한 근로자에 대한 역차별이며 택시 서비스 저하 및 개인택시 도입 취지를 깡그리 무시하는 졸속행정의 표본이자 편향적으로 법인택시 노·사 죽이기”라고 규정하며 당장 시행규칙 개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개인택시업계는 이와 관련해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Taboola 후원링크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황금동 에서 보청기를 무료로 써보실 1000명의 지원자를 찾습니다

hear.com









자스민파킹, 김포공항 주차비 자차이용객들 부담 해소 눈길









모발이 다시 자랄 수 있게 하는 간단한 팁

모발 성장을









화제의 로봇청소기 라이프로 'RX9' 사전예약 실시, 소모품 추가 증정 혜택...”후기 작성시 스타벅스 이용권 지급”









공무원 빠른 합격의비결, 그 첫 단계가 궁금하다면?

에듀윌









쌍용건설이 만들면 다르다, 대구 최초 ‘더 플래티넘’ 쌍용 더 플래티넘 범어 분양





    
    

댓글 0    

댓글입력
















          

    
200311_딜카
한진택배300250_200228
로지스팟m_200324    







전문가칼럼



[칼럼] 내년 봄까지는 버텨야 할 텐데


강상욱 박사의 대중교통 현장진단

[칼럼] 내년 봄까지는 버텨야 할 텐데

[교통신문] “상욱아, 잘 지내고 있냐?” 이른 아침 걸려온 제주 고향 친구의 안부전화. “요즘 여기 날씨, 정말 끝내준다. 그림이다 그림. 그런데 날씨 좋으면 뭐 하냐, 슬프다 ...



[칼럼]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교통문제


강동수 박사의 교통안전노트

[칼럼]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교통문제

[교통신문]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이 우리 사회를 강타하고 있다. 신천지 교회의 대규모 감염사태 이후 감염경로가 전방위로 확산되자 지난 2월23일 정부는 위기경보를 최고단계인 ‘심각...



[칼럼] 고속도로 위에서 철도와 버스를 타자


김시곤 교수의 교통人Sight

[칼럼] 고속도로 위에서 철도와 버스를 타자

[교통신문] 현재 우리나라 수도권에서는 하루에 약 4000만 통행이 이루어지고 있다. 한 통행이란 개인이 어떤 목적을 가지고 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하여 움직이는 행위이다. 예컨대,...



[칼럼]화물공제조합, 수익성 사업으로 ‘경제적 환원’ 필요


이원동 교수의 물류현장 논의

[칼럼]화물공제조합, 수익성 사업으로 ‘경제적 환원’ 필요

[교통신문]화물공제조합은 회원사의 권익과 지속적 발전을 위하고 회원들의 경제적 환원을 위한 신규 사업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할 필요가 있다. 화물공제사업의 신규 사업 확대 필요성에 ...



[칼럼]신종 코로나와 자동차산업


고광호 교수의 자동차 단막극장

[칼럼]신종 코로나와 자동차산업

[교통신문]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자동차업계도 마찬가지인데, 와이어링 하네스(wiring harness)라는 부품을 주로 중국에서 공급받기 때문에 타격...



[칼럼]철도화물수송의 현상과 그 대책


이용상 교수의 열린 철도

[칼럼]철도화물수송의 현상과 그 대책

[교통신문]해방 이후 우리나라의 철도발전을 시기별로 구분해 보면 1945년〜1960년은 한국전쟁 이후 폐허가 된 우리나라는 철도를 중심으로 복구돼 철도수송량은 점차 회복됐다. 19...


  


  


    


기자수첩



[현장에서] 도로 위 러시안룰렛 ‘민식이법’

[현장에서] 도로 위 러시안룰렛 ‘민식이법’

민식이법이 시행되면서 화물을 실어 나르는 운전자들 사이에서 볼멘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운전자들에 따르면 모든 문전배송 수행원을 잠재적 범죄자로 치부하는 교통안전 법 제도가 시행됨...


어쨌든 돌아가는 시장

어쨌든 돌아가는 시장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지난 18일 미국 로스엔젤리스에서 현대차가 7세대 신형 ‘아반떼’를 공개하고 국내에서 사전계약을 받았다. 다음 달 출시되는 차량은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대...


[기자수첩] 굿바이, 타다

[기자수첩] 굿바이, 타다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타다의 혁신은 여기서 멈추겠습니다”지난 4일 ‘타다 금지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자 타다는 기다렸다는 듯이 입장문을 내놨다. 입장문을 읽고 잠시...

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