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조합소식 > 업계소식 및 공지사항 
 
경산 시민사회단체, 불법 휴업 혐의로 대림택시 고발
관리자 2020-01-10 06:01:24 248
*
경산 시민사회단체, 불법 휴업 혐의로 대림택시 고발

경산=뉴시스]강병서 기자 = 경북 경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들은 8일 택시 불법 휴업 혐의로 대림택시를 경찰에 고발했다.

민주노총 경산지부 등 경산의 9개 사회단체와 정당들은 이날 경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림택시의 불법 휴업 사태에 대해 고발 등 강경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경산시가 지난해 12월 26일과 지난 5일 대림택시에 운행개시명령을 내렸는데도 불구하고 업체에서는 동의서에 서명한 기사들만 택시 승무배차를 시키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다”고 주장했다.
  
  경산지역 3개 택시업체는 지난해 11월 14일부터 노조원들의 파업을 이유로 경산시에 휴업신청을 낸 후 운행을 중단했고, 12월부터 대림택시는 사용자측이 제시한 ‘동의서’에 서명한 노조원들만 업무에 복귀시키고 있다. 동의서는 업무에 복귀하는 조건으로 소송을 포기하고 퇴직금을 중간정산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그러나 노조원들은 “사측이 제시한 동의서는 '노예각서'로 부당해 서명을 거부하며 업무복귀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반발하며 9일째 경산시청 로비에서 항의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노조원들의 파업을 이유로 허가한 휴업이었으나 지금은 파업이 철회된 상황이기에 특별한 사유없이 휴업이 지속되는 것은 불법이고 즉시 운행을 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행개시명령을 내린 경산시는 "운행개시를 하지 않으면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의거해 감차 등 사용자측에 행정처분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대림택시는 “어떠한 처벌을 받더라도 동의서에 서명해야만 택시 승무배차를 시키겠다”며 맞서고 있다.

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