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조합소식 > 업계소식 및 공지사항 
 
운송질서 분란VS교통편의 개선…대구국가산단 통근버스에 엇갈린 두 시선
관리자 2021-06-09 03:06:31 177
*
운송질서 분란VS교통편의 개선…대구국가산단 통근버스에 엇갈린 두 시선

국가산단 통근버스 계획 택시업계 반대 부딪혀
택시업계, “관에서 나서 운송질서 분란 일으켜”
:
대구 달성군 구지면에 위치한 대구국가산업단지의 모습.
대구시가 대구국가산업단지(이하 국가산단) 근로자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추진 중인 통근버스 운영 계획이 택시업계의 반대에 부딪혀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 하반기부터 국가산단에 45인승 전세버스 4대를 통근버스로 투입, 근로자들의 출·퇴근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2017년 달성군 구지면 일원(285만5천㎡)에 조성된 국가산단은 현재 시내버스 2개 노선 외에 대중교통 수단이 전무한 교통 사각지대다.



산단에는 현재 188개 업체, 3천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 중이다. 시는 이 중 20%가량이 통근버스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민간위탁을 주는 형태로 한국산업단지 대구경북본부에서 운영한다.

하지만 대구시의 계획은 택시업계의 거센 반대에 부딪히면서 사업 진행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시는 사업 진행에 앞서 택시업계, 시내버스업계, 전세버스업계의 의견 수렴을 위해 각 조합에 공문을 발송했다.

전세버스업계는 환영의 의사를 밝혔고,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시내버스 역시 별다른 반대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택시업계였다.

달서구, 달성군 인근에 거주하는 근로자들을 국가산단으로 태워 나르며 나름 짭짤한 수입을 얻어온 택시업계는 가뜩이나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시에서 업계를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고 반발했다.

업계의 반대에도 시에서 강행할 경우 집단 움직임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대구법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서덕현 전무는 “공단 근로자들의 교통 편의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또 다른 피해자(택시업계)를 양산하는 정책은 찬성할 수 없다. 통근버스 운영은 택시 영업에 상당한 지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구시가 주도해 통근버스를 운용하는 것은 운송 질서 및 여객운송서비스의 저하를 불러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대구지역 산업단지 통근버스 운영 계획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2015년 달서구 성서 1·2·3·4단지, 달성군 달성 제1·2차 단지에 통근버스를 운용하기로 하면서 당시 택시업계와 버스업계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당시 국토부는 통근버스 운용을 강행하면서 향후 업계의 동의가 없는 한 추가적으로 산업단지에서 통근버스를 운영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문제는 법이 바뀌면서 이 약속 자체가 희석됐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2016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기존 국토부장관 외에 시·도지사도 통근버스 운영을 고시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다.

개정에 따라 대구시는 통근버스 운영을 강행하더라도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국토부에서 교통업계와 한 약속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기엔 도의적 책임이 뒤따르는 모양새가 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통근버스 운영은 그동안 입주 기업 및 근로자들의 요청 사항이었다. 이달 내로 간담회를 갖고 업계에 사업의 필요성 등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글목록